Kotra 2021-09-14 00:00:00
0 0

external_image

- 현지 의약품 생산 규모 전년 대비 48% 증가 -

- 코로나19 관련 의약품 수요 급증에 따른 가격 상승에 대한 정부 조치 발동 -



 

20214월 기준, 카자흐스탄 제약 시장 규모는 1,965억 텡게(46,520만달러)이고, 이 중 현지 의약품 생산은 전년 동기 대비 48% 증가한 621억 텡게(1,450만 달러)를 기록했다.


현지 의약품 생산이 증가한 이유 중 하나는 코로나바이러스 예방 및 치료를 위한 신약 개발이 많아졌기 때문이다. 일반적으로 신약이 출시되기까지 많은 기간이 필요하지만, 카자흐스탄 정부는 팬데믹 상황임을 감안하여 신약 출시 기간을 대폭 단축시켰다.


아울러 2020년부터 카자흐스탄 정부가 현지 생산 의약품의 정부 조달 비중을 늘렸는데, 2019년에는 현지 생산 의약품의 정부 조달 비중이 전체의 26%였으나, 2020년에는 전체 생산 의약품의 2/3를 정부에서 구매하였다. 지난 5년간 카자흐스탄 의약품 생산은 매년 평균 15%씩 증가했지만, 해열제, 진통제 및 항바이러스제 등 코로나바이러스 관련 의약품의 수요가 증가하면서 현지 생산량도 급격히 증가하게 되었다.

 

현지 의약품 생산이 증가한 또 다른 이유는, 카자흐스탄 정부에서 2025년까지 현지 생산 의약품 비중을 최대 50%까지 높이는 내용의 종합 계획을 발표했기 때문이다. 현재 국가에 등록된 의약품 총 7,455종 중, 국내생산은 12%(922), 수입의약품은 88%(7,106)인데, 카자흐스탄 보건부는 카자흐스탄 제약 산업을 지속 발전시키고, 수입 의존도를 줄이기 위해 제약회사와 최대 10년간 장기 공급 계약을 체결하는 등 정부 차원의 여러 지원정책을 마련하였다. 카자흐스탄 정부는 장기 공급 계약을 통해 향후 10년간 의약품 조달을 보장함으로써 제약회사들이 새로운 생산 시설을 확충하고, 현대화하여 국내 제약산업의 질적 성장을 기대했다.

 

실제로, 카자흐스탄 보건부 발표에 따르면, 이미 5억 달러 이상 해외 및 현지자본의 직접 투자도 유치하여 규모있는 제약회사(Khimpharm, KFK, Abdi Ibrahim Global Pharm, Nobel Almaty Pharmaceutical Factory)들이 공장을 신설하는 등 생산 설비를 늘렸다.


의약품 가격 상승에 대한 정부의 조치


코로나19로 인해 바이러스 예방 및 치료에 도움이 되는 의약품에 대한 수요가 급증했다. 2021년 상반기 기준, 항바이러스제(+180%), 항응고제(+95%), 항균제(+41%), 진통제(+37%), 비타민(+35%) 순으로 높은 매출 실적을 보였다. 수요 급증에 따라 평균가격도 약 4.8% 상승했다. 종류별 평균가격 상승률은 항바이러스제(+44%), 항응고제(+41%), 항염증제, 항감염제(+15%), 항균제(+6.4%) 순으로 타나났다.


공정거래위원회에서 조사한 바에 따르면, 현재 의약품의 소비자 가격은 30~40% 과다 책정되어 있으며, 가격 상승의 원인이 마케팅 비용인 것으로 확인되었다고 발표했다. 이에 카자흐스탄 보건부 및 공정거래위원회는 2022년까지 단계적으로 의약품 소비자 가격 조정 계획을 밝혔다.


현재 소비자가격 책정 절차는 제약회사 및 유통업체가 국립의료전문센터에 적정가격을 제시하고, 추가로 마케팅, 물류 비용 등의 정보를 모두 제출해야 한다. 하지만, 공정거래위원회는 이 같은 소비자 가격 조정 절차를 개정할 계획이다. 추가 비용에 대한 설명을 누락하고, 인위적으로 상한가보다 높게 가격을 책정하는 등 정부의 가격조정 자체가 더 이상 시장에서 작동하지 않고 또 의약품 시장의 발전을 저해하고 있다고 판단하기 때문이다. 정부는 먼저 해외에서 수입되는 의약품, 현지 생산되는 제너릭 제품 등 경쟁이 가능한 유사한 의약품의 소비자 가격 조정을 해제하고, 이미 가격 조정이 정상적으로 작동하는 품목은 가격 책정 프로세스를 최대한 자동화하며, 가격 상한선을 설정하겠다는 계획이다.


카자흐스탄의 제약 회사


산업인프라개발부에서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카자흐스탄 내 의료기기 등 의료 관련 제품을 생산하는 기업은 총 96개사이며, 이 중 제약회사는 33개사이다. 카자흐스탄 의약품 생산은 전체의 95.3%가 주요 4개 지역(카라간다주-33.9%, 쉼켄트시-24.2%, 알마티주-20.5%, 알마티시-16.7%)에 집중되어 있다.


금년 상반기 기준 지역별 생산 규모를 비교해보면, Sputnik-V 백신이 생산되는 카라간다 지역에서만 405억 텡게로 전년 대비 급격히 증가(313%)했고, 쉼켄트 지역은 225억 텡게, 알마티주는 180억 텡게, 알마티 시는 134억 텡게 순이다.


현지 제약 회사들은 코로나19로 바뀐 시장 수요에 맞춰 항생제 함유 의약품을 250%(843), 알칼로이드 함유 의약품을 19%(13,000) 증산했다.

 

카자흐스탄 Top-6 제약회사 리스트(2020년 정부 조달액 기준)

 

지역

업체명

정부 조달액

(US$ 만)

1

알마티

그림입니다.

원본 그림의 이름: CLP000034182617.bmp

원본 그림의 크기: 가로 88pixel, 세로 88pixel

Almaty Pharmaceutical Factory

Nobel JSC

1655천만 텡게

(3,899)

2

쉼켄트

그림입니다.

원본 그림의 이름: CLP000034180001.bmp

원본 그림의 크기: 가로 157pixel, 세로 55pixel

Khimfarm JSC (Santo)

142억 텡게

(3,346)

3

알마티주

그림입니다.

원본 그림의 이름: CLP000034180002.bmp

원본 그림의 크기: 가로 78pixel, 세로 73pixel

Kelun-KazPharm LLP

465천만 텡게

(1,095)

4

카라간다

그림입니다.

원본 그림의 이름: CLP000034180003.bmp

원본 그림의 크기: 가로 130pixel, 세로 76pixel

KFK(Karagandinsky

Pharmatsevticheskiy Komplex) LLP

428천만 텡게

(1,008)

5

알마티

그림입니다.

원본 그림의 이름: CLP000034180004.bmp

원본 그림의 크기: 가로 134pixel, 세로 45pixel

Abdi Ibrahim Global Pharm LLP

116천만 텡게

(273)

6

알마티

그림입니다.

원본 그림의 이름: CLP000034180005.bmp

원본 그림의 크기: 가로 125pixel, 세로 69pixel

Eleas PFC LLP

116천만 텡게

(273)

자료 : 카자흐스탄 산업인프라개발부


카자흐스탄에서 생산되는 의약품의 수출


20211~3월 수출액은 1,860만 달러로, 전년 동기 대비 47.6% 증가했다. 아스코르브산(비타민 C) 및 니코틴산을 함유한 의약품, 코로나19 백신 등의 공급이 대폭 확대되었기 때문이다. 카자흐스탄의 주요 수출 시장은 러시아(55.9%), 우즈베키스탄(28.5%), 터키(1.6%) 순이다.


2020년 기준, 세계 의약품 수출국 순위에서 카자흐스탄은 116개국 중 72위를 차지해 국내 제약회사의 낮은 수출 지향성이 드러났다. 이에 카자흐스탄 정부는 2025년까지 의약품 수출을 3배로 늘릴 계획을 발표했다. 제약 및 보건 산업 발전 5개년 계획을 살펴보면 30개 이상의 새로운 대형 제약 생산시설이 18천만 달러 규모로 신설되어 의약품 생산을 2.5, 수출을 3배 확대하고, 2,000명 이상의 고급 인력을 양성한다는 내용과 297종의 신약 개발, 2,348개 유형의 의료기기를 생산한다는 계획이 포함되어있다.


카자흐스탄의 의약품 수입

 

20211~5월 의약품 수입량은 9.7천톤으로 전년 동기 대비 22.2% 감소한 반면, 수입액은 43,190만 달러로 전년 동기 대비 2.2% 증가했다.


전체 수입량의 42.1%(4.1천톤, 4,050만 달러)를 러시아, 벨라루스 및 우크라이나 등 CIS 국가로부터 수입하고 있고, 나머지 57.9%(5.6천톤, 39,140만 달러)는 중국, 독일, 인도, 폴란드 순으로 수입해오고 있다.


의약품 수입 시 인증 등록절차는 평균 12개월이 소요되고, 등록 유효기간은 5년이며, 등록비용은 약품에 따라 상이하나 평균 12,000달러가 발생한다. 카자흐스탄 보건부, 약사위원회, 국립의료전문센터로 구성된 조직으로 1~4차 의약품 시험 및 심사 과정을 거치게 된다.

 

카자흐스탄 의약품 수입 및 유통 구조

그림입니다.

원본 그림의 이름: 카자흐스탄 의약품 수입 및 유통 구조.PNG

원본 그림의 크기: 가로 916pixel, 세로 665pixel

자료 : sk-pharmacy.kz


아울러, 202171일부터는 유라시아경제연합(EAEU) 회원국(러시아, 아르메니아, 벨라루스, 카자흐스탄, 키르기즈스탄)은 노동 조합 통일 규칙에 따라 의약품 등록을 시작해야 한다. 한 차례 등록 후 유라시아경제연합 회원국 각 지역에서 새로운 등록 절차를 거칠 필요가 없어 타 CIS시장 진출도 같이 노려볼 수 있다.


업계 관계자 인터뷰 및 시사점


카자흐스탄 내 유일한 의약품 정부 공급사인 SK PharmacyMs. Kurmanova 경영이사와 인터뷰를 진행했다. 그는 "카자흐스탄 제약시장에 대해서는 팬데믹으로 인해 카자흐스탄 국민들이 건강에 민감해지면서 코로나19로 관련 의약품 수요가 급증했고, 또 의약품 가격이 단기간 급상승하면서 카자흐스탄 제약시장 규모는 가파르게 커지고 있다"고 이야기 했다. 아울러 "국가의 적극적인 정책 지원으로 코로나바이러스를 예방하고 통제하는데 도움이 되는 많은 신약이 시장에 출시되고 있고, 현지 제약회사의 제조 물량도 크게 늘어나고 있다."고 하였다.


카자흐스탄은 전체 등록 의약품 중 88%가 수입의약품인 상황으로 우리나라 기업에게는 주목할 만한 신시장이다. 따라서 현지에서 개최되는 의약품·의료기기 전시회 참가 및 KOTRA 현지 무역관 지원을 통해 현지 시장 파악과 진출 가능성 등을 가늠해볼 필요가 있다. 참고로, 내년 5월 카자흐스탄에서 가장 큰 의료 관련 전시회인 카자흐스탄 국제 보건 전시회가 개최될 예정이고, KOTRA에서 제공하는 해외시장조사 서비스는 상시 신청이 가능하다.




출처 :  informburo.kz, pharm.reviews, kursiv.kz, kapital.kz, aprfd.kz, inbusiness.kz, qazindustry.gov.kz, 카자흐스탄 통계청, 카자흐스탄 산업인프라개발부, sk-pharmacy.kz, KOTRA 알마티 무역관 인터뷰 종합 등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